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여자가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여학생에 콜라와 물 뿌린 남성 경찰에 붙잡혀


대학 캠퍼스 안을 돌아다니며 여학생에게 콜라와 물을 뿌리고 다닌 남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여학생들이 “공부는 안하고 밖으로 돌아다녀 기분이 나빴다”는 게 범행 이유였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동대문구 A대에서 여학생들에게 콜라와 물을 뿌린 혐의(폭행)로 이 학교 학생 김모(2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김씨의 기이한 범행은 지난 4일 A대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에 “오후 2시 30분쯤 검은색 코트를 입은 한 남성이 학생들 머리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을 뿌리고 다닌다”는 제보가 올라오면서 알려졌다. 해당 게시글에는 비슷한 인상착의의 남성이 정문과 중앙도서관을 돌아다니며 콜라도 뿌리고 있다는 댓글이 달렸다.
 한 여학생은 “정문 앞 횡단보도를 건너는데 갑자기 모르는 사람이 얼굴에 물을 뿌리고 지나갔다”며 “물이었으니 천만다행이라고 생각하고 화를 삭였다”고 썼다. 또 다른 여학생은 “오후 3시쯤 도서관을 지나다가 어떤 남성분이 옷에 콜라를 붓고 가셔서 멍하니 쳐다만 보고 있었는데 생각할수록 분하다”고 댓글을 달았다.
 김씨는 이날 오후 8시가 될 때까지 교내를 돌아다니며 콜라와 물을 뿌렸다. 결국 현장에 있던 남학생 2명이 김씨를 붙잡아 경찰에 신고했고, 그 자리에서 체포됐다.
 A대 학생들은 “물이 아니라 염산처럼 위험한 물질이었으면 어쩔 뻔 했냐”며 캠퍼스 내에서도 안전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을 지적했다. 일부 학생들은 학교 측에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오늘의 사건사고◀◀◀◀◀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