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왔는데 마음은 겨울이다”
“최순실을 모를 리 있겠냐”
“문고리 3인방은 내 눈도 못 맞주쳤던 애들이다”
“검찰총장 때 황교안이 말단 직원이었는데 내가 흥선대원군처럼 보이지 않았겠냐”

채널A는 구속 수감된 지 78일째 접어든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박관용 전 국회의장 등 측근들의 접견에서 이 같은 심경을 털어놨다고 김 전 실장의 최측근의 말을 인용해 8일 보도했다. 다만 채널A는 접견 시점이나 이 같은 대화 내용을 전한 최측근이 누구인지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김 전 실장은 “봄이 왔는데 마음은 겨울”이라고 말문을 연 뒤 최순실을 정말 몰랐냐는 질문에 한참을 망설이다 “내가 모를 리 있겠냐”며 한숨을 쉬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뒤에서 돕고 있는 최순실의 존재를 알고 있었지만 비서실장으로서 이를 제지하지 못한 게 한스러워 보였다”는 게 이 측근의 설명이다.

최순실과 박 전 대통령의 연결고리였던 문고리 3인방에 굴복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3인방은 내 눈도 못 마주쳤던 애들”이라며 “30살 나이 차이로 보고하는 것 조차 어려워했다”고 설명했다. ‘기춘대원군’이라는 별명에 대해서는 “검찰총장 때 황교안이 말단 직원이었는데 내가 흥선대원군처럼 보이지 않았겠냐”고 답했다.


지난해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내내 모르쇠로 일관하던 김 전 실장은 4차 청문회에서 “최순실이라는 이름은 이제 보니 제가 못 들었다 말할 수는 없다”며 일부 시인했었다. 이후 같은 입장을 고수하다 구속 70여일 만에 최순실의 존재를 인정하며 때늦은 후회를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