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콘텐츠진흥원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국민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주관하는 ‘국민대학교 스토리 작가 데뷔 프로그램 S.T.E.P.’이 뮤지컬 창작인 양성 과정을 성공리에 마친 후 최종 2작품을 선정해서 공연으로 선보인다.

‘S.T.E.P.’은 국민대학교 예술대학, 뮤지컬 창작소 <불과 얼음>, (사)한국뮤지컬협회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인문, 예술, 공학 등을 융합한 <Dramatix Workshop>과 <뮤지컬 창작 Lab>을 통해 다양한 소재와 형식의 실험을 지원함으로써 창의적인 작가 양성 및 작품 창작 플랫폼을 구축한 프로그램이다.

8개월간 진행된 워크숍, 창작 랩, 1, 2차 독회 발표를 거치면서 최종 선발되어 무대에 오르는 작품은 ‘이상한 나라의 아빠’와 ‘뢰스호’다.

강보영 작가, 이주희 작곡가의 뮤지컬인 ‘이상한 나라의 아빠’는 이석준 연출가와 구소영 음악감독이 힘을 보태어 12일 수요일 7시에 국민대학교 예술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아빠를 이해 못하던 동화작가 지망생 주영과 주영이 하는 일을 무시하고 늘 화만 내는 고집불통 아빠가 어느 날 뇌로 암이 전이되면서 자신을 열아홉 살로 착각하고, 주영은 그런 아빠 곁을 지키면서 겪게 되는 에피소드를 담았다.

주인공은 시인이 되고 싶었던 아빠의 옛 모습들을 마주하게 되고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속 캐릭터들인 시계토끼, 하트퀸, 도도새, 체셔고양이를 따라 아빠와 함께 하는 이상한 나라 시간 여행이다.

오혜인 작가, 이지현 작곡가의 뮤지컬인 ‘뢰스호’는 추리와 반전을 통해 재미를 주는 작품으로 정태영 연출가와 정도영 안무가가 함께 만들어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14일 금요일 7시에 국민대학교 예술관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1776년 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해운회사D.A.C.의 신임사장 맨드빌은 아버지가 생전에 38년 전 선박사고에 대한 재심의를 준비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아버지가 남긴 항해일지의 마지막 기록을 단서로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맨드빌과 사고확인서를 훔치려는 부사장 암브로스 그리고 사고에서 살아남은 증인들 사이의 갈등과 반전이 이어진다. 점점 커져가는 의문 속에 아버지의 발자취를 좇던 맨드빌은 뢰스덴호 사고의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게 된다. 

공연은 전석 무료초대이며 티켓은 ‘네이버 예약’을 통해 가능하다.

콘텐츠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