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 부이치치 “부활절엔 달걀보다 예수의 희생에 집중하길”

닉 부이치치 페이스북 캡처

팔 다리가 없는 복음주의자로 알려진 닉 부이치치가 오는 16일 부활절을 맞아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닉 부이치치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자신이 페이스북에 "부활절이 다가옴에 따라 나는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영원하고 위안이 되는 사랑에 초점을 맞추고 싶다"고 게재했습니다.

닉 부이치치 페이스북 캡처

그는 "부활절하면 많은 사람들은 달걀을 떠올리지만 나는 우리를 위해 희생하신 그리스도에 초점을 맞추고 싶다. 우리의 지저분하고 죄 많고 인간적인 약함에도 불구하고, 예수께서는 진정한 사랑으로 자신을 희생해 우리를 온전케 하셨다. 나는 하나님의 사랑을 함께 경험하는 이 여정을 빨리 가고 싶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마가복음 8장 31절 “인자가 많은 고난을 받고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버린 바 되어 죽임을 당하고 사흘 만에 살아나야 할 것을 비로소 그들에게 가르치시되”라는 말씀도 함께 올렸습니다.

닉 부이치치 페이스북 캡처

닉 부이치치는 전 세계를 돌며 강연하는 복음전도자로 사지가 없는 장애를 극복하고 꿈을 이루며 전 세계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가족으로는 일본계 미국인인 부인 카나에와 건강한 두 아들이 있습니다.

▶기독교 동아리인 줄 알았는데 사이비 종교 동아리라니
▶“백인이 왜 흑인 인형 골랐냐”는 질문에 아이의 대답은
▶한달에 21만원 버는 청소부, 장애인에 밥 사주며 “나는 당신의 손이다”
▶길거리 노숙자, 미용사 손길 한번에 확 달라진 인생
▶[인터뷰] ‘피고인’ 이정헌, “착한 역할도 할 수 있어요”
▶저스틴 비버, 새로 새긴 타투에 깊은 기독 메시지가
▶영어 서툰 목사, 영국 거리서 거지에게 건넨 한마디의 기적
▶차에 치일 뻔한 아이 구한 서울신대생 “주변에 관심 갖는 계기 되길”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