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외국인이 마취가 덜 땐 상태에서 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6일, 유튜브 이용자 '린디 보츠'는 '마취 상태에서 한국어로 말해버린 외국인"이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린디가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후 회복실에서 친구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담겨있다. 

마취가 덜 깬 상태에서 린디는 유창한 한국말로 친구에게 "(검사)시간 오래 걸렸어?"라고 물었다. 한국말을 알아듣지 못한 친구는 어림짐작해 “3시간 걸렸다”고 답했다.




이에 한국말로 “왜 이렇게 오래 걸려!”라고 소리를 지르는 린디에게 친구는 “지금 한 말이 불어냐"고 묻기도 했다. 

린디는 방귀를 낀 뒤에도 “들었어?"라며 "아 배아파 XX, 방귀뀌었어"라며 한국 욕도 찰지게 구사했다.


영어로 말하는 친구는 린디가 무슨 말을 하는지 전혀 모르지만, 린디는 친구가 영어로 하는 말을 다 이해하고 한국말로 답하는 모습이 흥미롭다. 네티즌은 “한국어를 정말 잘한다""한국에 살던 사람 아니냐" "혼혈인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린디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살고 있는 디자이너로 알려졌다. 그는 9년 전부터 독학으로 한국어를 배운 것으로 알려졌다.

린디는 "한국에 산 적 없다. 9년 전부터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했는데 부족한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잠꼬대가 아니라, 검사 받은 후 마취 때문에 이렇게 반응했다"고 말했다.

이어 "취미가 외국어고 언어에 대해서 관심이 많다. 이 영상은 언어학 쪽으로 볼 때 신기한다고 생각해 올렸다. 그리고 나는 혼혈 아니다”고 덧붙였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