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ways daily news 유튜브 캡쳐

북한이 지난 15일 김일성 주석 생일 105주년(태양절)을 맞아 실시한 열병식에 "가짜 미사일을 사용했다"는 해외 언론 보도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압박을 받고 있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태양절에 대규모 열병식을 통해 신형 무기들을 공개했다"며 "하지만 공개된 미사일 중 일부는 가짜일 수 있다"면서 가짜로 추정되는 미사일이 찍힌 영상을 공개했다.

데일리메일은 "뉴스를 진행 중인 존 서드워스 BBC 기자 뒤편으로 대규모 열병식 행진이 보인다. 미사일들이 줄지어 지나가고 있다"며 "순간 탄두가 하늘을 향해 있는 미사일을 발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탄두가 심하게 구부러져 있는 미사일뿐 아니라 금이 가 있는 무기들도 보인다"며 "영상을 본 사람들은 북한이 갖고 있는 미사일을 의심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은 태양절 행사를 공개하면서 외국 언론인들을 크게 경계하며 통제했다. 방송 대부분은 김정은이 허락한 부분에 한해서만 진행됐다"며 "그러나 BBC 카메라는 가짜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찍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데일리메일은 "그럼에도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다는 걱정이 커지고 있다"며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한 논의를 위해 한국을 시작으로 10일 동안의 아시아 순방에 나섰다"고 했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