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성령이 소셜미디어에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스타일과 몸매를 뽐내며 사진을 올렸다. "50세가 넘은 나이에 저런 외모가 가능하다니 놀랍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1988년 데뷔한 김성령은 1967년생, 한국 나이로 쉰한 살이다.

김성령은 19일 인스타그램에 해외 여행지로 보이는 곳에서 촬영한 사진 2장을 올렸다. 검은색 오프숄더 상의에 짧은 청 반바지를 입었다. 아래 쪽만 굵게 만 웨이브 머리카락을 길게 늘어뜨렸다. 플리플랍(일명 '쪼리')을 신었지만, 마치 힐을 신은 듯 쭉 뻗은 각선미를 자랑했다.
 


김성령은 사진이 정말 잘 나왔다는 의미로 '사진 better than 실물'이란 글을 함께 남겼다.

김성령의 인스타그램 주소는 www.instagram.com/sungryoung_kim 이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