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무리 공정이 한창인 '서울로7017' 전경. 서울시 제공

국내 최초의 고가보행로인 ‘서울로(seoullo) 7017’이 다음 달 20일 정식 개장을 앞두고 있다. 1970년 서울역고가로 탄생해 45년간 차량길로 역할을 다하고 이제는 보행전용길로 탈바꿈해 시민들을 찾아오는 서울로 7017의 의미를 숫자로 정리해 봤다.
 ◇1(국내 최초)=서울로7017은 우리나라 최초의 공중 보행길이자 ‘보행안전법’에 따른 전국 최초의 보행자 전용길이다. 서울로 7017에서 ‘7017’은 서울역고가가 탄생한 1970년의 70과 2017년 새롭게 태어나는 17개 보행길의 17이 합쳐진 숫자다.

◇1만6556일(차량길 사용기간)=서울역고가가 차량길로 사용된 기간이다. 서울역고가는 만리재로와 퇴계로를 연결하는 고가로 1970년 8월 15일 완공돼 2015년 12월 13일 0시 차량통제가 이루어질 때까지 45년 4개월, 총 1만6556일간 사용됐다.

◇2만8362명(공사연인원)=서울로 7017 조성 공사가 첫 삽을 뜬 2015년 12월 13일부터 개장일인 2017년 5월 20일까지 총 525일(1만2600시간) 동안 투입 연인원은 2만8362명이다.

◇419t, 13만7829m(철근)=공사에 쓰인 철근은 총 419t이다. 길이로 환산하면 13만7829m(지름 22㎜ 이형철근 기준)로 서울~대전간 거리(140㎞)에 육박한다.


◇3476㎥, 2415대(콘크리트)=공사에 투입된 총 콘크리트 부피는 3476㎥로, 레미콘(6㎥) 580대 분량에 달한다. 건설장비는 크레인 1567대, 지게차·스카이 등 848대를 포함해 총 2415대가 투입됐다.
◇327개(교체 바닥판)=시는 차량길을 보행길로 바꾸기 위해 노후된 교각과 고가를 보수·보강하고 고가 상단의 낡은 콘크리트 바닥판 327개(2mx10m)를 모두 새로 교체했다.교체한 바닥판을 모두 모아붙이면 국제규격 축구장(길이 100m, 너비 64m, 면적 6,400㎡)보다도 넓다.

◇1086장·29대(안전난간·CCTV)=방문객의 안전을 지키면서도 주변 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설치한 강화 통유리 안전난간의 총 숫자다. 난간 높이는 1.4~3m, 총 길이는 2171m다. 시는 또한 총 29대 방범용 CCTV를 설치해 24시간 시민안전을 지킬 계획이다.

◇1024m(길이)=서울로 7017의 총 길이다. 이중 본선 구간은 810m, 지상 구간(회현역 방향)은 214m이며 폭은 10.3m다. 최고 높은 구간은 도로에서 17m 높이다. 고가 본선 구간은 만리동방향 옹벽구간 46m, 강판형교 구간 686m, 퇴계로방향 옹벽구간 78m로 총 810m다. 본선 외 램프 구간은 램프B 78m, 램프D 145m이다.

◇2만4085주(수목)=크고 작은 66개 형태, 645개의 원형화분에 50과 228종 2만4085주의 꽃과 나무가 심어질 예정이다. 원형화분 중 가장 큰 화분은 지름 4,800㎜, 둘레는 1만5072㎜로 어린이 12명이 두 팔 벌려 껴안아야 할 정도다.화분은 식물의 생육심도에 따라 높이 45㎝, 65㎝, 95㎝가 사용된다. 제일 작은 화분은 3명의 어린이(120㎝)가 두 팔을 벌려 껴안은 만큼의 지름 1,240㎜, 둘레 3,893.6㎜이다.

◇555개(조명등)=고가 위 111개의 통합폴에 각 5개씩 총 555개의 조명등, 645개 수목화분(tree pot) 중 551개에는 원형 띠조명이 설치된다. 세계적 건축가 비니 마스(Winy Maas)의 설계 콘셉트에 맞춰 바닥에는 짙푸른 우주가 펼쳐지고 백색의 조명이 나무를 비춰 반짝이는 별처럼 연출될 예정이다.
 통합폴에는 40개의 태양광(50w)이 설치돼 가로등에 전원을 공급한다.

◇360개(분수 노즐)=한여름 시민들의 더위를 식혀줄 안개분수도 설치된다. 높이 0.9m의 안개 분부용 폴 15개(노즐 360개)가 안개를 뿜어내면 은하계가 살아 움직이는 듯한 환상적인 분위기가 연출된다.

◇8개(화장실)=총 개방 화장실 수다. 고가 하부 관리사무소 내 2개, 공중 연결통로로 이어지는 대우재단(4개), 호텔마누(2개)에서 개방한 6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17개 보행네트워크.

◇17개(연결로)=서울로 7017이 정식 개장하면 본 구간과 연결된 17개의 보행길(사람길)을 통해 주변 6개 지역으로 쉽게 오갈 수 있다.
  17개 접근로는 공중 연결통로 2개(대우재단 빌딩·호텔마누), 엘리베이터 6개(회현역‧한양도성‧퇴계로 선큰가든‧서울역광장‧청파로‧만리동광장 방향), 에스컬레이터 1개(퇴계로 방향), 횡단보도 5개, 연결로 3개(만리동‧청파동‧중림동)다. 만리동, 청파동, 중림동 등으로 이동이 가능한 보행로는 만리동 방향 40계단, 청파로 28계단, 중림동 33계단으로 총 101개의 계단이 있다.

고인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19일 “서울로 7017은 걷는도시 서울을 완성해나가는 도시재생의 아이콘으로서 세계적인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라동철 선임기자 rdchu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