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청년창업지원센터에 거짓 폭발물 택배 상자를 보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20일 "폭탄이 터진다"는 메모를 붙인 택배 상자를 보낸 혐의(협박)로 박모(2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34분께 광주 동구 동명동 청년창업지원센터의 5층 한 사무실에 '폭탄이 들어있습니다. 열어보지마세요. 열면 폭탄이 터져요'라는 협박 경고 문구를 붙인 택배 상자를 보낸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는 최근 자신을 혼낸 것에 화가 나 작은 아버지(52)가 근무하는 사무실에 이 같은 장난을 친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경찰에 "예전에 사촌동생 명의로 여자인 척하며 인터넷 채팅을 하다 들켜 작은 아버지에게 크게 혼났다. 최근 다시 같은 문제로 추궁하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또 공공기관의 행정력을 낭비하게 한 박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등 법리 검토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폭발물 의심 신고를 받은 경찰과 군은 폭발물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폭발물 처리반, 특공대, 112 타격대 등을 투입해 건물에 있던 60여명을 긴급 대피시킨 뒤 출입을 통제했다.

경찰은 수신 장소가 불명확해 택배 상자가 반송된 것으로 보고 같은 날 오후 12시20분께 긴급 상황을 해제했다. 또 발송 경로를 확인해 발신자를 추적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