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이 야간경관이 뛰어난 빛의 도시로 다시 태어난다.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20일 300만 국제도시 인천 위상에 맞는 야간경관의 확보 필요성에 따라 항만, 공항, 개항장 등에 어울리는 친환경 빛을 주제로 ‘빛이 아름다운 국제도시 인천 만들기’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빛이 아름다운 국제도시 인천 만들기’는 국제도시의 품격 향상과 관광활성화 등을 위해 인천의 정체성을 부각시킬 수 있는 야간경관 형성계획을 수립하는 것으로 본격화된다.

시민· 학생 공모,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이야기와 콘셉트 있는 야경 10대 명소를 발굴하고, 이 중 1곳에 대해 올해 시범사업까지 완성하게 된다.

용역결과에 따라 내년에는 야간경관 10대명소로 사업을 확대해 품격있는 도시 야간경관을 조성하고 포토존 조성, 시티투어 버스 운영 등을 통해 관광체험 코스 개발에도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과 비슷한 환경을 가진 부산이 광안대교·해운대 등의 야간경관 명소 개발을 통해 대규모 관광객 유입 효과를 보고 있는 만큼 우리 인천도 친환경 빛과 야경 개발의 필요성 및 활용 방안 마련이 요구되고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업을 통해 야간경관 10대명소를 제대로 발굴해 빛을 활용한 국제도시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