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민주당 대통령 후보 측이 내년 시행예정인 종교인 과세의 시행 유예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일보DB

문 후보측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주최로 열린 ‘제19대 대통령선고 기독교 공공정책 발표회’에서 “종교인 과세는 과세당국과 과세대상이 되는 종교계 간 충분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체적인 세부 시행기준 및 절차 등이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과세할 경우 종교계의 우려처럼 조세마찰과 부작용의 소지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과세 당국이 종교 종단과 긴밀히 협의해 상세한 과세 기준을 마련하고 납세절차를 상세히 규정할 수 있도록 시행유예 등 다각적 정책방향을 검토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각 당의 대통령 후보측이 사이비 이단문제와 동성애 동성결혼 인정여부, 차별금지법 입법, 이슬람의 유입 등과 관련한 기독교 관련 입장을 청취하고 관련 입장을 발표했다.

김상기 백상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