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인천 남구 인천종합터미널 광장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20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선거를 위해선 영혼도 팔 사람"이라고 맹공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 용인 중앙시장 유세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선거 포스터에 국민의당 이름이 없는 것을 언급하며 "못 쓴 이유가 박지원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철수 후보는 친북이란 말은 안하겠지만 강남좌파"라며 "배불리 먹고 좌파 행세하는 것을 강남좌파라고 한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그런데 그 뒤에 북한을 동지로 생각하는 박지원이 있다"며 "안 후보 포스터에 당 이름이 없다. 국민의당은 박지원당이니까, 표시 나니까 영남 지역과 보수지역 표를 얻기 위해 속이려고 당 이름을 뺐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지원씨는 오늘 아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공격하며 왜 북한을 주적이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하는데, 자기는 북한을 동지로 생각해 4억5,000만 달러 갖다 주고 징역을 산 사람"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그러니 민주당에서 발끈해서 박지원씨가 그러면 안 된다고 했다"며 "보면서 영혼이라도 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