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원장 김인재)이 높은 변호사시험 합격률을 자랑하고 있다.

인하대는 올해 초 실시한 제 6회 변호사시험 합격자 발표 결과 전체 응시자 72명 중 48명이 합격해 66.7%의 합격률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전체 응시자 평균 합격률인 51.5%보다 15% 이상 높은 수치다.

올해 시험을 처음 치른 46명의 응시자 중 39명이 합격하여 인하대의 첫 응시자의 합격률은 84.5%을 보였다. 2017년 변호사시험 첫 응시자 전체 합격률은 72.7%이다.

인하대의 첫 응시생들의 합격률은 수 년 째 7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71.1%를, 2015년 75.6%. 2014년 85%를 기록했다.


지난해 인하대 변호사시험 합격자 비율은 64.6%로 전체 응시생 65명 중 42명이 합격했다. 2015년도 합격률은 65.6%에 이른다.


인하대는 법학을 전공하지 않은 학생들이 법학에 대해 가지고 있는 편견을 없애고 다양한 분야의 교육을 실시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또 강의 전략이나 교과 과정 등 교육 수준이 높아 학교 프로그램만으로도 충분히 합격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김인재 법학전문대학원 원장은 “학원이나 혼자 공부하는 학생들보다 학교 수업을 잘 따라오는 이들의 합격률이 더 높게 나타나고 있어 우리가 실시하고 있는 교과과정이나 수업 전략이 알맞게 이뤄지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훌륭한 교육 내용과 더불어 학생들을 열성적으로 지도한 교수들 덕분에 의미 있는 성과가 나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