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대학 시절 성범죄 모의에 가담한 내용을 자전적 에세이에 담았다가 관련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홍 후보가 2005년 발간한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에는 돼지 흥분제라는 제목의 글이 포함돼있다. 해당 글은 홍 후보가 대학 1학년 때 하숙집 룸메이트와 관련된 일을 적었다. 홍 후보는 “하숙집 룸메이트는 지방 명문 고등학교를 나온 S대 상대 1학년생이었는데 그 친구는 그 지방 명문여고를 나온 같은 대학 가정과에 다니는 여학생을 지독하게 짝사랑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런데 해당 여학생은 그 룸메이트에게 마음을 주지 않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홍 후보는 이어 “10월 유신이 나기 얼마 전 그 친구는 무슨 결심이 섰는지 우리에게 물어왔다. 곧 가정과와 인천 월미도에 야유회를 가는데 이번에 꼭 그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겠다는 것이다”며 “우리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 달라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하숙집 동료들은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주기로 했다”고 고백했다.

 책에 따르면 홍 후보의 룸메이트는 야유회를 간 날 밤 늦게 귀가했다. 홍 후보는 “밤 12시가 되어서 돌아온 그는 오자마자 울고불고 난리였다. 얼굴은 할퀸 자욱으로 엉망이 되어 있었고 와이셔츠는 갈기갈기 찢겨져 있었다”고 적었다. 그는 “사연을 물어보니 그 흥분제가 엉터리라는 것이었다. 월미도 야유회가 끝나고 그 여학생을 생맥주집에 데려가 그 여학생 모르게 생맥주에 흥분제를 타고 먹이는 데 성공하여 쓰러진 그 여학생을 여관까지 데리고 가기는 했는데 막상 옷을 벗기려고 하니 깨어나서 할퀴고 물어뜯어 실패했다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흥분제를 구해온 하숙집 동료로부터 그 흥분제는 돼지 수컷에만 해당되는 것이지 암퇘지는 해당되지 않는다는 말을 나중에 듣게 됐다”고 기억했다. 홍 후보는 글 뒷부분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다”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 비로소 알았다”고 부연했다.

 홍 후보는 20일 마지막 유세 일정인 경기도 수원 지동시장에 들러 유세연설과 시장방문 일정을 하기로 했다가 유세연설만 마치고 일정을 마무리했다. 유세 후 관련 내용을 알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답변을 하지 않았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