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였던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승마협회에서 영구제명 됐다.

대한승마협회 관계자는 지난 17일 협회 상벌위원회에 해당하는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정씨를 영구제명했다고 20일 밝혔다. 협회는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 중 선수의 체육 관련 입학 비리 등이 발생할 경우 영구제명하도록 한 조항을 인용했다.

정씨는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한승마협회 감사 결과 국가대표 선발과 훈련 과정에서 허위 서류와 백지봉사활동 확인서를 발급받는 등 각종 특혜 지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는 앞으로 국내 대회는 물론 국제 대회에서도 한국 선수 자격으로 출전할 수 없다. 승마협회는 정씨가 2015년 훈련을 하지 않고 챙긴 국가대표 훈련 수당도 환수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덴마크 법원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덴마크 올보르에 머물고 있는 정씨의 한국 송환을 결정했다. 하지만 정씨가 이에 항소하면서 송환은 다시 미뤄졌다.

정씨는 지난 1월 덴마크에서 불법체류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지난달 17일 덴마크 검찰의 한국 송환 결정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