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가수 전인권에게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문 후보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2년 대선 첫 광화문 유세 때, 그리고 12월 18일 마지막 서울역 유세때 정권교체를 위해 기꺼이 저의 유세 무대에 섰던 가수 전인권씨를 기억한다”며 “본인 노래를 부르는 것이 선거법위반이라 하여 부득불 애국가를 불러 주었다. 그날 전인권씨의 애국가는 그 어떤 노래보다도 커다란 감동을 선사했다”고 썼다.

이어 “지난 겨울 촛불집회 때에도 그는 무대에 올라 다시 애국가를 불렀다. 그 애국가 역시 많은 촛불시민들에게 다시없을 감동을 주었다”고 회상했다.

문 후보는 “그가 누구를 지지하든 저는 전인권씨가 그때도 지금도 앞으로도, 우리 국민과 정권교체를 위해 기꺼이 애국가를 불러주는 가수라고 믿는다”며 “그의 지지여부와 상관없이 저는 그를 가수로서 좋아하고, 그의 애국가에 국민으로서 감사하고, 촛불집회에서 노래했던 그의 진정성에 깊이 감동했다”고 했다. “전인권씨, 고맙습니다”라는 인사도 덧붙였다.


전인권은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칭찬했다는 이유로 문 후보 지지자들이 비난을 샀다. 이에 안 후보는 지난 19일 열린 주요 정당 대선후보 5명의 TV토론에서 문 후보에게 “가수 전인권씨가 나를 지지한다고 선언하고 수모를 당했다. 문 후보 지지자들로부터 ‘적폐 가수’라는 말까지 들었다. 이게 옳은 일인가”라고 묻기도 했다.

당시 문 후보는 안 후보의 질문에 잠시 머뭇거린 후 “내가 한 것은 아니지 않은가. 정치적인 입장을 다르게 한다고 해서 폭력적, 모욕적 문자메시지 폭탄을 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이미 말했다”고 답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