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캡처

유시민 작가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지지율을 역전할 수 없다고 관측했다. 그 이유는 소속 정당의 차이와 검증 후 달라진 이미지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20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는 안 후보의 지지율 정체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날 유 작가는 “대선후보 등록 시점 이후 안 후보가 이긴 여론조사 결과는 없다. 적으면 1%, 많으면 14%로 문재인 후보가 앞선다”고 말했다.



유 작가는 “역전이 일어나지 않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그가 말한 첫 번째 이유는 소속 정당의 차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19석, 국민의당은 39석으로 40석도 안되는 정당에 불안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정책 홍보에 대해서도 정당의 실력에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의 정책을 알아보려면 홈페이지를 봐야하며 딱딱하게 기술돼 있어 어렵다”고 평가한 유 작가는 민주당은 “1번가 사이트를 만들어 굉장히 쉽게 이애할 수 있게 세일즈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 작가는 또 “안 후보의 검증이 4~5년 전에만 해도 중도 하차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으며 국회의원 때도 넘어갔다”며 “3주 전만 해도 지지율이 10%도 안 돼 시비를 걸지 않았지만 지지율이 올라가고 양강구도가 형성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김미경 교수가 의원실 보좌관을 사적인 일에 동원한 것이라던지…”라고 말했다.

“이런 것들이 나오면서 인기가 좋았을 때 '반칙하지 않고 성공한 사람, 성공하고도 특권을 누리지 않는 사람'이라는 이미지가 나빠졌다”고 분석한 유 작가는 “안랩 BW 신주인수권부 사채 문제가 나오면서 더 못치고 올라가고 정체 내지 약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원책 변호사는 “결정적인 영향은 SBS에서 진행한 1차 토론이었다”며 “하락세를 최대한 빨리 멈추고 다시 치고 올라갈 동력 확보가 있어야 하는데 아직 못 찾고 있다”고 분석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