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뉴시스.

프랑스 파리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경찰 2명이 다치고 용의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프랑스 대선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발생한 사건이다. 한창 진행 중이던 대선 후보들의 TV 토론회가 중단되기도 했다.


20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지하철 9호선 프랭클린 루즈벨트역과 조르주상크 역 사이에서 20일 저녁 9시20분쯤, 우리시간으로 새벽 4시20분쯤 총격전이 벌어졌다.

프랑스 경찰이 범인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경찰관 1명과 범인이 총에 맞아 숨졌다. 경찰이 차량에서 내리자 용의자가 먼저 소총을 꺼내 들어 쏜 뒤 인근 상가로 도주했다. 뒤따르던 경찰이 용의자를 향해 총을 발사했다. 용의자는 그 자리에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총격이 발생한 시점은 프랑스 대선 1차 투표를 앞두고 마지막 TV 토론이 진행되던 때였다. 총격전 뉴스가 전해지자 후보 11명의 개별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되던 토론이 중단됐다. 사회자가 사건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프랑스 경찰은 샹젤리제 일대의 교통과 통행을 통제했다. 주 프랑스 한국 대사관도 우리 교민과 관광객 등의 샹젤리제 쪽 방문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이후 IS가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