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록 국민의당 선대위 대변인이 2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성범죄 모의" 논란과 관련해 "더 이상 그를 대선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홍준표 후보는 2005년 발간한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에 '돼지 흥분제'라는 제목의 글을 실었고, 그 내용이 다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홍 후보는 이 글에서 "대학 1학년 때 하숙집 룸메이트가 지방 명문 고교를 나온 S대 상대 1학년생이었는데, 그 친구가 짝사랑하는 여학생이 있었다. 하숙집 동료들이 그 친구에게 흥분제를 구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그 룸메이트가 여학생에게 흥분제를 몰래 먹이는 데는 성공했지만 결국 뜻한 바를 이루지 못했는데, 그 흥분제는 돼지 수컷에만 해당되는 것이지 암퇘지에는 해당되지 않는다는 걸 나중에 알았다"고 적었다. 

홍 후보는 글 뒷부분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 삼아 한 일이지만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 비로소 알았다”고 부연했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번인은 이 글을 거론하며 "선거법 위반 전과자,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에 성폭력 자백범인 홍 후보는 보수라는 단어를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불법 정치자금 1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홍 후보의 과거 범죄 사실이 또 드러났다"며 "본인의 주장에 따르면 홍 후보는 자신이 약물을 제공한 친구의 강간 시도가 미수에 그친 이후에도 '그럴 리가 없다. 돼지 교배를 시킬 때 먹이는 흥분제인데 사람에게도 듣는다고 하더라'고 말하기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 후보가 최근 '설거지는 여성 몫'이란 발언으로 비판받은 사실을 거론하며 "이번 대선의 격을 떨어뜨리고 유권자를 모욕하는 막말 등 갖은 기행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우리는 그를 주요 정당의 후보로 존중하고자 애썼다"며 "시대착오적 발언에 대해서도 진정성이 의심스러운 사과를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학교 1학년 학생을 상대로 약물을 몰래 먹인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우리는 그를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김 대변인 "당장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나서서 홍 후보의 자격을 박탈할 것을 촉구한다"며 "홍 후보가 직을 억지로 유지할 경우 우리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