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택을 매각하고 내곡동에 새 집을 샀다. 다음 주말 내곡동 집으로 짐을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21일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집을 매각하고 내곡동으로 이사한다. 삼성동 집을 팔고 새 집을 산 것도 완료됐다"는 박근혜 전 대통령 측 인사의 말을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집이 낡은 데다 이웃 주민의 불편을 고려해 매각을 결심했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너무 번잡하고 번화한 지역이라서 조금 더 한적한 곳으로 이동하게 된다"고 말했다.

삼성동 집은 소유권 이전 등기가 20일 접수돼 현재 등기부등본에 '소유권 이전 절차 진행 중'이라고 안내돼 있다. 인근 부동산 업계에선 "박 전 대통령 집에 67억5000만원에 팔렸다"는 얘기가 나온다. 

고위 공직자 재산 신고를 위해 제출됐던 삼성동 집 공시가격은 대지(146평)와 건물(96평)을 합쳐 27억여원이었지만 실제 감정가는 70억원대로 알려졌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