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우산을 낙하산 삼아 10층에서 뛰어내린 소년. 웨이보 캡처

만화 주인공을 따라해보려고 우산을 펴 들고 건물 10층에서 뛰어내린 소년(10)이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지난 18일 중국 장쑤성 쑤저우에 사는 소년이 건물 10층에서 우산과 함께 추락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소년은 부모가 집을 비운사이 만화영화를 시청했다. 주인공이 큰 우산을 낙하산처럼 사용하며 공중에서 날아다니고 모험을 즐기는 내용이었다.

사진=우산을 쓰고 공중을 날아다니는 만화속 주인공들. 온라인 캡처

호기심이 생긴 소년은 만화 주인공처럼 해보려고 10층 베란다에서 우산을 펴고 뛰어내렸다. 그대로 땅바닥에 추락해 온몸에 심각한 부상을 입고 피를 흘린 채 지나가던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소년은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장시간 수술을 받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은 것은 우산 덕이 아니었다. 중간에 송전선에 걸려 충격이 완화돼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사진=쑤저우TV 화면 캡처

목격자들은 "그나마 공중에 있는 전선에 걸려 치명적인 상황을 피할 수 있었다"고 증언했다.

앞서 지난달 신장성 우무무치에서도 5살 소녀가 우산을 낙하산 삼아 11층에서 뛰어내렸으나 4층 발코니에 걸려 살아남았다. 소녀는 크게 다쳤지만 목숨은 구했다.

이 같은 사고가 빈발하자 중국에서는 외국 만화영화의 등급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