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시장 유정복)는 지난 3월부터 4월 둘째 주까지 인천시 관내 5개 도서 지역(백령도, 장봉도, 영흥도, 교동도, 석모도)을 방문해 발달장애인의 권리보장을 위한 인식개선 활동과 고충상담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도서지역은 타 지역과의 원활한 교류에 어려움이 있어 발달장애인들을 대상으로 한 ‘염전 노예사건’등 인권 사각지대에서 발생하기 쉬운 피해가 수시로 발생하고 있어 이를 예방하기 위해 현장방문을 실시한 것이다.

인천시는 이번 현장방문에서 장봉도와 영흥도에 있는 3개의 중증장애인거주시설에 생활인 154명과 재가 장애인 35명의 현황을 조사하고, 옹진군과 강화군에는 6763명의 등록 장애인 중 761명의 발달장애인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해 12월에 신설된 ‘인천발달장애인지원센터’는 도서지역에 거주하는 발달장애인의 열악한 현실을 직접 청취하고 발달장애인의 복지욕구에 적합한 지원과 권리옹호를 위해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통합적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면사무소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번 현장방문을 통해 도서지역 발달장애인을 위한 개인별 복지서비스 지원 계획 수립과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범죄의 신고접수와 조사, 보호조치 등 권리구제, 의사결정능력 부족으로 자립적인 사회생활과 법률행위를 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성인 발달장애인을 위한 공공후견인 서비스 지원 등 인천발달장애인지원센터에서 이루어지는 사업 소개와 고충 상담의 시간을 가졌다.

특히 도서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성인기 장애인의 경우 장애인복지관, 거주시설 등 복지 시설이 매우 부족하여 학령기 이후 지속적인 서비스 지원의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발달장애인들 중 많은 숫자가 정신장애를 동반하는 등 중복장애가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정기적인 서비스 지원이 요구되며, 대다수 발달장애인이 안정된 미래의 삶을 준비하기 위한 다양한 정보 제공과 훈련이 필요한 실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미 시 장애인복지과장은 “이번 도서 지역 방문 홍보 및 상담 활동을 통해 지역 내 발달장애인 서비스 제공 기관과 연계활동을 통한 섬 거주 장애인들의 지원체계 수립과 공공후견 서비스 연계를 위한 노력을 포함한 정기적인 모니터링으로 섬 거주 발달장애인들의 권리보장 및 인권 신장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앞으로 서해5도 지역을 순차적으로 방문할 계획이며 5월에는 영종도, 무의도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다. 

또한 도서지역에 거주하는 발달장애인이 더 이상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 있지 않도록 복지 서비스망을 확충할 계획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