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요리해 먹은 50대 남성이 두꺼비 독에 중독돼 사망했다.

21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오후 8시30분쯤 대전 대덕구 한 식당에서 A씨(57)와 직장 동료 2명리 함께 황소개구리 5마리로 매운탕 요리를 해먹었다.

황소개구리는 A씨가 이틀 전 인근 저수지에서 직접 잡았고, 직장 동료의 아내가 운영하는 식당에 보관해 두었던 것이다. A씨는 식사를 마치고 오후 10시쯤 갑자기 구토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증상이 심해지자 직장 동료 부부가 그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다음날 새벽 결국 숨졌다. 두꺼비를 같이 먹은 동료 두 명도 비슷한 증상을 보였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사인을 밝히기 위해 이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한 결과 두꺼비에만 있는 독극물 '부포테닌'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다량 섭취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성분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잡았던 황소개구리 5마리 중 두꺼비가 끼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두꺼비는 황소개구리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독성이 있어 섭취할 경우 생명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