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대전의 한 공터에서 여성 시신이 든 여행가방이 발견됐다. 

21일 오후 1시쯤 대전 중구 사정동의 한 주민이 "빌라 앞 공터에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해 살펴본 여행가방 안에서 여성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은 얼굴에 검은색 비닐봉지가 씌워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부패가 심하게 진행된 뒤였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 확인에 착수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