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관장 고대섭)은 19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제9회 전국장애인문학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장애인 문학 인재발굴을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지원으로 매년 펼쳐지고 있다.


이 행사는 수상자 및 가족, 김홍섭 인천중구청장, 김철홍 인천중구의회의장, 인천국제공항공사 최동영 사회공헌팀장, 한창원 기호일보 사장, 기아대책 서경석 부회장, 심사위원 정승열(전 인천문인협회 회장), 심사위원 최제형(인천문인협회 회장)씨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시상식에서는 대상, 금·은·동상, 가작, 장려상 등 6개 부문 총 18명에 대한 시상으로 이뤄졌다.

대상을 수상한 김명경(경기도, 지체장애 1급)씨는 개인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하였지만 보호자를 통해 “ 문학으로 더욱 다양한 세계를 접할 수 있게 됐다”며 “힘드신 분들의 시간들이 무뎌져 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심사위원 최제형(인천문인협회 회장)씨는 “회를 거듭하며 작품들의 수준이 좋아지고 있다”며 “소설이나 동화 등 전문적인 작법을 익힌 우수한 작품들이 다수 발견돼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최동영 사회공헌팀장은 “어느덧 9회를 맞이한 전국장애인문학공모전은 해가 거듭 될수록 그 위상이 강화되고 있다”면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장애인 여러분들의 사회참여 기회를 함께 확대하고, 보다 많은 사람들과 문학적 재능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데에 일조할 수 있어 기쁘다”고 역설했다.

최 팀장은 이어 “앞으로도 우리 공사는 공기업으로서 지역 사회와 국민들의 꿈과 희망을 함께 하는 든든한 지원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장애인문학공모전이 전국 최고의 공모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인천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과 손잡고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수상자는 인천문인협회 소속 작가들과 일대일 멘토링 지원을 받게 된다.

이번 공모전의 수상 작품은 ‘해누리 문학 vol.9’로 발간될 예정이다.

제10회 전국장애인문학공모전은 2018년 4월 중 실시될 예정이다. 

수상자 작품집 관련 문의는 기획홍보팀(032-880-2433)으로 하면 된다.

심사결과: ▲ 대상(1)- 산문 / 김명경(지체장애 1급, 경기, “수중”)

▲ 금상(1)- 운문 / 김영애(지체장애 3급, 서울, “시계”)

▲ 은상(2)- 산문 / 이영진(뇌병변장애 3급, 전북, “우포늪 날갯짓”)
운문 / 박철호(지체장애 1급, 서울 “순천만에서”)

▲ 동상(2)- 운문 / 신성남(시각장애 1급, 서울, “허수아비”)
산문 / 박홍서(지체장애 1급, 경남, “책 쓰기로 인생 역전을 꿈꾸다”)

▲ 가작(5)-운문 / 유수현(호흡기장애 1급, 경기, “봉쥬르치과”)
산문 / 이병언(지체장애 1급, 전남, “노모의 가장 아픈 손가락”)
운문 / 이병옥(뇌병변장애 5급, 인천, “용서”)
운문 / 유창수(시각장애 1급, 대전, “벼랑꽃”)
산문 / 박상빈(지체장애 2급, 대전, “시간을 삼키는 자, 시간을 토하는 자”)

▲ 장려상(7)-산문 / 이용일(지체·뇌병변장애 4급, 경기, “봄은 기억의 헛간이라오”)
운문 / 이영석(지체장애 2급, 서울, “어항”)
운문 / 이진경(청각장애 2급, 경기, “소리 없는 울림”)
산문 / 이청주(지체장애 5급, 인천, “지울 수 없는 과거로의 여행”)
산문 / 김인주(시각장애 6급, 인천, "무뚝뚝한 손")
산문/ 이진영(지체장애 1급, 경기, “낡은 의자의 꿈”)
산문/ 김태욱(정신장애, 3급, 서울, “천사의 웃음”)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