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김윤태 유튜브 방송화면 캡쳐


장애인 비하 및 욕설로 물의를 일으켰던 유튜버 김윤태씨가 지난 13일 BJ '대도서관' 방송을 '공격'해 유튜브에서 영구 정지 처리를 당했다.

김윤태씨는 지난 13일 ‘잣밥들 방송테러/폭파/털기’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시작했고 때마침 방송 중이던 BJ 대도서관을 표적으로 삼았다. 곧이어 평소 깨끗하기로 소문난 대도서관의 채팅창이 각종 욕설과 도배로 난장판이 됐다. 이에 대도서관은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다음날 곧바로 김윤태씨의 새로운 계정은 다시 정지됐다. 김윤태씨는 “대도서관님이 유튜브에 문의한 뒤 계정이 해지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도서관은 실시간 방송을 연 뒤 유튜버 김윤태씨의 정지에 대해 “이번 테러 사건과 지난번 장애인 비하 논란이 겹쳐 정지된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대도서관은  “인터넷 방송이라도 서로 매너를 지켜야 하는데 그의 행동은 상대에게 피해를 줬다”고 지적했다.

김윤태씨는 다른 유튜버들의 방송에 들어가 '테러'를 하거나 각종 사회적 논란을 일으켜 조회 수와 구독자 수를 증가시켜 왔다. 김윤태씨는 지난 2월 자신의 생방송에서 장애인을 비하하고 거친 욕설을 쏟아내 계정이 정지됐었다. 계정이 정지된 후 그는 “앞으로는 절대 욕을 하지 않고 콘텐츠를 만들겠다”고 사죄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김동운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