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당, 동성결혼 차별금지법 관련 분명한 입장 밝힌다

이동섭 조배숙 의원 "한국교회 우려하는 악법 막겠다"...선대위 정책본부는 입장 번복했다가 곧바로 취소


지난 20일 개최된 ‘제19대 대통령선거 기독교 공공정책 발표회’에서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절대 반대하며 차별금지법이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역차별 하는 법이라고 밝힌 국민의당이 다시한번 이 문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동섭 국민의당 의원은 26일 "국민의당은 동성애와 동성결혼, 차별금지법과 관련해 단호한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우리 크리스천 국회의원이 지키고 있는 이상 차별금지법 같은 악법은 통과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조만간 안철수 후보가 나서서 동성애와 동성결혼, 차별금지법, 목회자 납세와 관련된 분명한 입장을 밝힐 수 있도록 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배숙 의원도 "동성애나 차별금지법, 목회자 납세와 관련한 우리의 입장은 분명하다"면서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개최된 '제19대 대통령선거 기독교 공공정책 발표회'. 이날 국민의당 관계자는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절대 반대하며 양성평등을 지향한다"고 약속한 바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국민의당 문병호 최고위원은 지난 20일 “동성애 동성결혼 법제화를 절대 반대하며 성평등이라는 표현은 앞으로 양성평등으로 해서 정책을 바꾸고 한 치의 오해도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또 “헌법 법률 조례가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방향으로 확립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동성애 동성결혼을 허용하는 법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으로 결코 허용할 수 없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정책본부는 26일 "동성결혼은 사회적으로 좀 더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동성애는 허용이나 반대의 문제가 아니라 공동체 구성원들의 개인적 판단의 문제다. 차별금지법은 헌법정신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제정해야 한다"며 입장을 뒤집었다가 곧바로 취소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