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라클시티전’ 이원철, 원범식, 류주항 사진작가 3인 그룹전 개최

‘미라클시티전’ 이원철, 원범식, 류주항 사진작가 3인 그룹전 개최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사진작가 이원철, 원범식, 류주항의 그룹사진전 ‘미라클시티(Miracle City)’가 서울 종로 자하문로 더트리니티&메트로갤러리(대표 박소정)에서 다음달 31일까지 열린다. 세 명의 작가가 각자의 조형적 감각으로 시간과 공간을 얽혀내어 창조한 신비롭고 경이로운 도시가 펼쳐진다.

이원철 작가는 ‘타임’ 시리즈를 통해 유동적인 시간 개념과 조형적 지속의 개념에 대해 질문을 던져왔다. 이원철 작가의 '바늘이 사라진 시계 풍경'은 감각적 재현을 넘어 시간과 기억, 존재와 실재, 가상과 욕망, 사라짐과 지속, 순간과 영원에 대해 질문을 던지며 우리를 깊은 사유의 세계로 이끈다.

이번 전시회에는 이원철 작가의 ‘타임’ 연작, 원범식 작가가 서로 다른 도시 건축물을 작업의 재료로 삼아 콜라주 작업을 통해 새로운 건축을 설계한 ‘건축조각’ 연작, 류주항 작가 서울 도심의 낮과 밤의 빛을 조합시켜 한 공간에서 존재할 수 없는 시간의 색채를 담은 ‘믹스드라이트(Mixed Light)’ 연작으로 꾸며졌다.

미술평론가 조경진은 “이번 미라클시티전의 작가들은 모두 표면적으로는 도시 이미지를 담아내지만, 그것 안에서 시간을 사고한다는 점에서 그들에겐 동시대 예술가의 DNA가 있다. 세 작가가 어떻게 사진을 각자의 알레고리로 만드는지 보는 것만으로도 흥미로울 것”이라고 했다.

전시는 무료관람이며 전시기간내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에게는 전시 한정판 포스터를 선물로 증정한다. 전시 관련 문의(02-721-9870, info@trinityseoul.com)

박상은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