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 뒤에서 시선 강탈하는 ‘문재인 외손자’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외손자의 단란한 한때가 공개됐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문 후보와 외손자 사진을 올렸다. 기 의원은 “오늘 일정 마무리 중이다. 문재인 후보님의 외손주 서지안이 할아버지를 위로하러 난입했다”며 “할아버지 문재인 후보님의 입가에 웃음이 떠나질 않는다”고 적었다. 

문 후보는 외손자에게 받은 편지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었다. 편지에는 ‘든든한 대통령, 하라버지 채고(할아버지 최고)’라는 글씨가 삐뚤빼뚤 적혀 있다. 엄지손가락을 치켜든 캐릭터도 깨알 같이 들어갔다.


더욱 눈길을 끈 것은 외손자의 포즈(?)였다. 할아버지 뒤에 누워 빼꼼히 얼굴만 내밀고 있다. 할아버지는 대선이라는 커다란 과제를 앞두고 있지만, 외손자는 카메라조차 의식하지 않고 편안해 보였다. 천진난만한 모습에 네티즌들 역시 ‘할아버지 미소’를 지었다.

문 후보는 2012년 당시 갓난아이였던 외손자에게 강아지를 선물하기도 했다. 강아지 이름은 ‘쭈쭈’였지만 손자가 제대로 발음하지 못해 ‘쯔쯔’로 바뀌었다고 한다.


문재인 후보 아내 김정숙씨 트위터 캡처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