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굳고 통증 심한 오십견 환자 증가 추세 기사의 사진
장시간 컴퓨터를 할 수 밖에 없는 직업군이 많아지면서 ‘젊은 오십견’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그래픽 디자이너인 남모씨는 최근 어깨 통증 때문에 잠을 못 이루고 무거운 물건을 들기 힘들며 팔을 뒤로 젖힐 때 심한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50대에 주로 발병한다고 해서 ‘오십견’이란 이름이 붙었지만 30대의 남씨는 오십견 진단을 받았다.

같은 자세로 장시간 컴퓨터를 하거나 스마트폰을 할 경우 어깨 관절이 굳는 ‘동결견’이 발생하게 된다. 어깨에 전체적으로 통증이 오고 움직이기 어려울 때, 수면 시 통증이 심해 자주 깨거나 살짝 스쳐도 어깨가 아프면 오십견을 의심해봐야 한다.

오십견은 어깨뿐 아니라 손에까지 통증을 유발한다. 오십견의 정확한 질환명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다. 어깨관절의 가장 깊은 부위는 관절낭이라는 조직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이곳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관절낭이 두꺼워지고 힘줄이나 인대와 유착되는 것인데 외상이나 장기간의 고정 자세, 당뇨나 갑상선 질환 같은 내분비계 질환에서도 발병한다.

어깨 통증은 크게 오십견과 ‘회전근 개 파열’두 가지 원인이 있는데 통증과 운동 제한에서 분명한 차이를 보인다. 오십견은 어깨 전부분에 걸쳐 통증이 발생하고 어깨를 움직이기 힘든 반면 회전근 개 파열은 어깨의 특정 부위에서 통증이 발생하고 등 뒤로 손을 올리는 것은 힘들지만 다른 회전운동은 가능하다.

일상생활에서도 오십견 증상은 쉽게 발견할 수 있는데 머리를 감을 때 뒷목을 만지기 힘들거나 머리를 빗기 힘들고 호주머니에 손을 넣을 때 통증이 발생한다면 오십견일 수 있으니 즉시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게 좋다.

오십견 진단을 받은 경우에는 경과에 따라 약물치료, 주사요법, 재활운동치료, 체외충격파 등의 비수술적 치료와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관절막 절개수술 등을 시행한다.

강북연세사랑병원 국성환 소장은 “근본적인 약물치료인 보존적 치료에 실패하거나 어깨 유착이 심해 극심하게 운동범위가 제한된 경우, 그리고 회전근개 질환 등에 의해 발생되는 2차성 동결견의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며 “중요한 것은 수술 후 꾸준한 재활 치료가 반드시 동반되어야 완치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남씨의 경우 관절낭 염증이 심해 관절낭에 직접 국소도포용 소염제를 주사로 주입하는 치료를 받았고 국소장의 조언에 따라 지속적인 관절 이완 운동을 함으로써 관절낭이 많이 회복돼 현재는 일상생활로 복귀한 상태다.

조기 치료시기를 놓쳐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관절내시경 수술을 하게 되는데 최소절개와 국소마취로 수술이 가능해 환자 몸에 가해지는 부담이나 손상이 적어 효과적인 치료법이다. 시술에 걸리는 시간과 회복에 필요한 기간도 짧은 장점이 있다. 하지만 치료보다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국 소장은 “장시간 같은 자세로 일을 할 경우 한 시간마다 한 번씩은 자세를 바꿔주거나 휴식을 취하는 게 좋다”며 “스트레칭으로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가벼운 운동이나 조깅을 통해 신체의 혈액순환을 개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오십견을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는 간단한 스트레칭도 권장했다. 국 소장은 “통증이 없는 손으로 의자를 잡고 허리를 살짝 숙인 후 통증이 있는 팔을 늘어뜨려 원을 그리며 팔을 돌려주기, 통증이 있는 팔을 허리 쪽에 대고 건강한 팔을 이용해 위로 올려주기 등의 스트레칭을 정기적으로 시행할 경우 오십견은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며 “어깨통증이 있을 경우 진통제를 복용하거나 자가 치료를 시도하기 보다는 전문의를 찾아 정밀 진단을 받아야 조기 치료에 성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재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