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프듀101 시즌2' 박우담, 귀 트이게 하는 완벽한 고음…'고정 메인 보컬감'

사진 =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방송 캡쳐

연습생 박우담이 고음 파트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28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는 보이그룹 세븐틴의 '만세'로 대결을 펼치게 된 1조(박우담, 주원탁, 김연국, 우진영, 김태동)와 2조(김용진, 김찬율, 조성욱, 정중지, 최하돈, 조규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신유미 보컬 트레이너는 박우담의 성량에 감탄하며 칭찬을 보냈고, 박우담은 메인 보컬 파트를 맡으며 실력을 발휘했다.

이어 1조는 갑작스럽게 팀원 한 명이 건강상의 문제로 하차하게 되며 파트 분배를 다시 해야하는 상황에 직명했다.

이에 다시 보컬 파트를 나누게 된 이들은 가장 음역대가 높은 메인보컬 박우담에 고음 파트를 맡기게 됐고, 박우담은 이를 부담스러워했다.

이어 리허설이 시작되고 박우담은 본격적인 무대에 앞서 고음 파트에서 실수를 하며 주춤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정작 무대가 시작되자 박우담은 모든 고음파트를 완벽하게 선보이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투표가 끝나자 박우담이 속한 1조가 국민 프로듀서들의 선택을 받게 됐고, 박우담은 그중 높은 표수를 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우담은 "아이돌 시장에서는 다 잘생긴 분만 찾는데 정말 감사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예지 학생기자 dawnh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