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아는형님' 건물주 서장훈, "최근 빌딩 리모델링 끝나"…임대료만 10억?

사진 = 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쳐

서장훈의 수입 루머가 다시 한번 박차를 가했다.

2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옥주현, 윤종신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서장훈의 재산과 관련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윤종신은 '나를 맞춰봐'에서 "서장훈이 올해 자신의 목표를 말했었다. 무엇인지 맞춰봐라"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고민에 빠졌다.

멤버들은 "건물 임대료를 올리겠다" "리모델링을 하겠다" 등의 대답을 내놓았고, 이에 서장훈은 "건물 리모델링은 이미 올해 새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후 윤종신이 원했던 대답인 서장훈이 올해 한 말은 '소속사 미스틱의 매출 1위가 될 것이다'였던 것으로 밝혀졌고, 윤종신은 서장훈이 지난해 소속사 미스틱에서 매출액 5위였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어 서장훈은 건물 관리 수입에 대한 루머를 적극 해명하기 시작했다.

서장훈은 "인터넷상에 떠도는 소문에 의하면 내가 건물 전광판으로 한 달에 1억 이상 번다고 하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서장훈은 "건물에 전광판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 수입은 내 것이 아니다. 전광판은 다른 분에게 임대해서 임대료만 받는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김희철은 "그러니까 그 임대료가 10억이라더라"라며 또다른 루머를 생성해 서장훈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김예지 학생기자 dawnh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