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결혼식 못간 홍준표 "손주 다섯 낳으면 다 키워줄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9일 선거유세 등의 일정으로 차남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홍 후보의 둘째 아들 홍정현(34)씨는 이날 서울 강남의 예식장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해 9월 일찌감치 결혼식 날짜를 잡았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조기 대선이 치러지면서 공교롭게 선거운동 기간과 겹쳐 버린 것이다.

홍 후보는 이날 차남 결혼식장이 아닌 부산·울산·경남 유세 현장으로 향했다. 대선이 열흘 앞으로 다가와 보수층 민심 잡기에 나서야 했다. 대신 홍 후보는 미안한 마음을 영상 메시지에 담아 아들 부부에게 전했다.



홍 후보는 메시지에서 “내 아들 정현아, 결혼하는데 아버지가 참석을 못해 정말 미안하게 생각한다”면서 “내가 주례까지 하기로 약속했는데 선거 때문에 참석을 못해 아버지로서 참 미안하다”고 했다.

그는 “아내를 친동생처럼 아끼고 친누이처럼 아끼고 가족처럼 서로 하나가 돼서 다투지 말고 한 방향으로 보고, 너희의 꿈과 희망을 갖고 나아가도록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다복하게 손주 한 5명을 낳아주고, 그러면 아버지가 다 키워준다.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정현씨 결혼식에서는 축의금과 화환을 받지 않았다. 홍 후보는 선거캠프 관계자들에게도 "결혼식에 절대 오지 말라"고 당부하는 등 최대한 조용히 혼사를 치르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예비부부가 만든 모바일 청첩장 때문에 결혼 사실이 공개됐다.


홍 후보는 30일 페이스북에 "부산의 열기가 대구보다 더 높다는 것을 온몸으로 느낀 어젯밤이었다"면서 부산지역 거점유세를 마친 소감을 올렸다.

홍 후보는 "선거일이 다가오니 열기가 더욱 뜨거워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면서 "친북정권이 들어서면 안 된다는 국민의 확고한 결의가 굳어져 가고 있다는 것을 어제 유세에서 확연히 볼 수 있었다. 초반의 불리를 딛고 급속히 따라붙어 이제 양강구도를 형성했다. 이 추세라면 곧 막판 대역전이 눈에 보인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