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송도국제도시총연합회, 해경청 부산 설치 안된다

차기 정부가 해양경찰청 부활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과 부산시민들이 자존심을 건 유치전에 돌입했다.

송도국제도시총연합회는 1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권후보들에게 각 지역의 첨예한 이해관계와 경쟁관계에 있는 지역현안들에 대해 일방적 편들기식 공약반영을 지양하고 해양주권 사수를 위한 지역공약 반영을 촉구했다.

송도국제도시 주민들은 “2014년 세월호 구조부실로 해경청을 해체하고 지난해 8월 인천 송도에 있던 해경본부를 정부 세종청사로 이전했으나 인천 연근해 해역은 북한도발 뿐 아니라 중국 해적 어선들이 벌람해 국민 안보와 경제권까지 위협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즉각적인 해경부활과 인천 송도 환원조치를 요구했다.

특히 이 단체는 “정치적·경제적 분쟁이 가장 첨예하고 민감하게 대두되는 인천지역이 해사법원의 최적지”라며 해사법원 설립을 촉구했다.  
이들은 또 “인천 소재 극지연구소의 부산발 쪼개기 시도 때문에 극지연구소가 있는 송도주민과 인천지역 사회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며 인천극지연구소 부산 유치 시도 및 부산의 제2쇄빙선 모항유치 계획 결사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이들은 “현재의 부산항과 광양항 중심의 투-포트(Two-Port) 항만정책을 수정해 인천항을 포함한 쓰리-포트(three-Port) 항만 시스템으로 개발하는 정책을 대선 공약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차기 정부에서는 국가항만을 둔 인천에 해양대학,해양고등학교, 해양교육센터, 해양연구원 등 해양교육관을 신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해양수도 인천에 대한 정책이행을 당선 이후에도 검증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시는 해양특별시 조성을 위해 해양관련 기관을 부산에 집중유치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대선 이후에도 양 도시의 사활을 건 해양 관련 공공기관 유치전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