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노총, 안철수 '전태일 동상 앞 행사' 막아…결국 취소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전태일 동상 앞에서 정리해고 노동자들이 안철수 후보의 헌화를 막기 위해 팻말을 든 채 서 있다. 뉴시스

민주노총이 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노동절 행사를 가로막았다. 오전 11시 서울 청계천 전태일동상 앞에서 열릴 예정이던 안철수 후보의 일정은 예정된 시간을 불과 1~2분 남기고 결국 취소됐다. 

안 후보는 서울 종로구 버들다리 전태일 열사 동상 앞에서 청년알바생 및 환경미화원, 퀵서비스노동자 등 부문별 노동자 대표들과 만나 노동 현안을 청취하고 전태일 열사 추모 헌화 등을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민주노총 투쟁사업장 10여 곳으로 구성된 '노동자·민중 생존권 쟁취를 위한 투쟁사업장 공동투쟁위' 인사 50여명이 전태일동상 앞 공간을 내주지 않아 돌연 취소됐다. 

차헌호 공동투쟁위 공동대표는 "안 후보가 광화문에서도 두 번 유세를 했는데, 그 옆에서 정리해고·비정규직 철폐를 위해 고공 단식농성을 하고 있던 우리와 한 번도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차 대표는 "전태일 열사 동상보보다 이미 단식까지 하고 있는 노동자들을 먼저 찾아야 했다. 정치적 행보로 전태일 열사를 활용한다고 판단해 막았다"고 했다.

안 후보 측은 당사 브리핑으로 행사를 변경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당초 전태일 동상 앞에서 노동자들의 요구 실현을 다짐할 예정이었지만 현장에서 정리해고 노동자들이 동상 앞을 점거하는 바람에 부득이하게 행사를 갖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안 후보는 그 분들의 마음도 받아 안겠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