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을 포함한 체육인들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민주당 직능본부 단장인 문상모 의원과 대한축구협회 중등연맹 김경수 회장, 롯데 자이언츠 김용철 전 감독 등은 1일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후보 지지를 천명했다.

기자회견에는 이들 뿐 아니라 궉채이 인라인스케이트 전 국가대표, 조해리 소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곽윤기 쇼트트랙 대표 등이 직접 참석했다.

문상모 직능본부 단장은 "박근혜-최순실의 국정 농단은 스포츠로부터 시작됐다"면서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에 전례 없이 많은 체육인이 동참하는 것은 이 시간에도 일선에서 땀 흘리는 체육인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회견에 동석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측은 이날 지지를 약속한 체육인이 1만명이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측은 기자회견에 나오지 않은 이들 중 박태환과 테니스 국가대표 출신 이형택·조윤정·김일순, 한화 이글스 전 코치 송진우, 우생순의 주역인 핸드볼 임오경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