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근령 “洪 지지선언…억울한 박근혜 살려줄 후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1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홍준표 대선 후보 지지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박 전 이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한 누명을 쓰고 순교한 박근혜 대통령을 살려줄 유일한 후보는 기호 2번 홍준표”라며 “저는 오늘 미약한 힘이지만 티끌 모아 태산이 된다는 믿음으로 홍 후보를 지지 선언 한다”고 밝혔다.

그는 “산업혁명을 성공시켜 조국 근대화를 양성한 혁명가 박정희의 후계자 홍준표 후보가 이제부터는 보수혁명·서민혁명을 이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이사장은 “잃어버린 한강의 기적, 민족의 대 서사시를 썼던 박정희 시대의 명예를 되찾아 달라”며 “자유 민주주의를 외롭게 지키려다 유배당한 박근혜 대통령을 구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기자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나라의 국기를 바로잡은 다음에 그게 바로 잡히는 것이 결국 박근혜 대통령이 다시 명예를 찾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개인의 명예라는 것을 찾겠다고 그랬다면 이자리에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