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른정당 의원 14명, 홍준표 지지선언 한국당 합류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에 대한 '3자 후보 단일화' 촉구 입장문을 발표한 바른정당 김성태(가운데), 박성중(왼쪽) 의원 등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모 호텔에서 열린 탈당 관련 모임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바른정당 소속의원 14명이 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만나 지지를 선언했다.

김성태 의원 등 14명은 이날 오후 9시30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홍 후보와 긴급 회동한 뒤 지지선언과 함께 바른정당 탈당을 공식화했다. 

홍 후보 지지를 선언한 의원은 권성동·김재경·홍일표·여상규·홍문표·김성태·박성중·이진복·이군현·박순자·정운천·김학용·장제원·황영철 등 14명이다.

김성태 의원은 "이대로 가면 좌파 패권세력이 집권을 할 수 밖에 없는 절체 절명의 위기"라며 "보수를 바로세우고 위기의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에 홍 후보의 보수 대통합의지와 소신을 듣고 싶어서 의원들의 바람을 담아서 이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여러분이 도와주면 정권 잡을 자신이 있다"며 "좌파에게 정권이 넘어가지 않도록 여러분이 힘을 합쳐 도와주기를 바란다. 그렇게 하면 내가 이길 자신이 있다"고 화답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에 대한 '3자 후보 단일화' 촉구 입장문을 발표한 바른정당 김성태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모 호텔에서 열린 탈당 관련 모임에 앞서 기자들을 발견한 뒤 누군가와 통화하고 있다. 뉴시스

이로써 바른정당은 분당 5개월, 창당 4개월을 채우지 못한 채 좌초 될 위기에 몰렸다. 이들이 홍 후보를 지지선언 한 뒤 사실상 탈당을 공식화 하면서 바른정당 소속 의원은 14명으로 줄어들게 됐다.

한편, 바른정당 김무성 정병국 주호영 공동선대위원장은 시내 모처에서 유 후보를 만나 범보수 단일화를 위한 유 후보의 후보 사퇴 등 결단을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