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의원 13명의 집단탈당은 '나부터 살고 보자'는 철새정치의 전형이다. 박근혜정부의 국정농단을 막지 못한 것을 참회하며 허물어진 참보수, 진짜보수를 세우겠다며 호기롭게 광야로 뛰쳐나갔던 이들의 행동은 정치쇼였다는 얘기다.

2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통령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동고동락했던 유승민 후보에 비수를 꽂은 이는 권성동 김성태 김재경 김학용 박성중 박순자 여상규 이군현 이진복 장제원 홍문표 홍일표 황영철 의원(사진)이다. 대부분 김무성 의원과 가까운 의원들이다. 이들의 단체행동은 김 의원의 의중이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봐도 무방하다.




이들은 "우리나라의 정치 경제 안보가 위급하고 중차대한 때에 보수 대통합을 요구하는 국민의 염원을 외면할 수 없었다"고 탈당 이유를 밝혔다. 불과 얼마 전까지 그토록 자신들이 '없어져야 될 정당'이라고 외쳤던 그 당에 다시 갈 생각을 했는지 정치인의 염치는 일반인의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

특히 박순자 의원의 경우 지난 1월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을 떠난지 3개월여 만에 다시  말을 바꿔 탔다. 새누리당을 떠날 당시 "새누리당은 국민 여망에 부응할 수 없는 공당이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희망의 정치를 실천하고자 바른정당 입당을 결정했다"고 일갈했던 그였다. 박 의원이 보기엔 자유한국당이 그동안 개과천선이라도 한 모양이다.

이들은 보수대통합을 탈당의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속셈은 따로 있다. 계속해서 바른정당에 있다가는 정치생명이 위태롭기 때문이다. 기대와 달리 바른정당과 유 후보의 지지도가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자 주저없이 배를 버리는 동물적 감각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낮은 지지도가 유 후보만의 책임은 아니다. 구성원 모두의 책임이다. 진짜보수, 개혁보수를 실천하는데 알아주지 않는 유권자가 야속할 수도 있다. 그럴수록 구성원이 일사불란하게 단합해 난국을 헤쳐가야지 뭐 마려운 강아지 모양 왔다 갔다하는 것은 국정을 농단한 박근혜정부의 보수로 돌아가겠다는 것에 다름아니다. 

이들의 탈당이 얼마나 홍 후보 득표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알 수 없다. 최소한 13표는 더 얻을 수 있겠다. 정치는 명분이다. 이들이 지금은 사는 길을 찾은 것 같지만 과연 그렇게 될지는 두고 볼 일이다. 지금까지 잠시 살기 위해 원칙과 명분을 저버린 정치인 치고 잘되는 경우를 보지 못했다.               

  

이흥우 선임기자 hw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