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영이가 단지 안 태권도장을 등록했다. 시범수업에 가서 생애 첫 닭싸움도 하고 언니오빠들 틈에 끼어 발차기를 해보더니 매일 가고 싶다고 엄마를 졸랐다.
유아반이 따로 있으면 좋으련만 저학년 언니오빠들하고 같이 수업을 들어야하는 점에 아내가 망설였다. 클래스는 10명 안팎인데 가장 어린 친구가 6살이고, 초등학교 3학년생도 있다고 했다. 일단 매일 엄마가 참관할 수 있다고 해서 소원을 들어주라고 했다.
태권소녀로 변신한 인영이. 잠잘때도 도복을 벗지 않는다.

기사 마감 도중 아내가 도복을 입고 찍은 사진을 보내왔다. 기사 쓰는 걸 멈추고 사진과 동영상을 반복해서 봤다. 요즈음 인영이를 지켜보는 하루하루가 감사의 연속이다. 불과 1년 전만 언니 등에 매달리던 까까머리가 이제는 언니보다 짜장면을 더 많이 먹는다. 어디가 아픈지 제대로 표현을 못하던 때가 엊그제인데 이제는 “앗 큰일났다”며 걸음을 멈춰 엄마를 놀래킨 뒤 “연료가 떨어졌어. 안아줘.”라며 애교를 피운다. 아프지 않은 것만도 감사한데 이제는 언니오빠 틈에 끼어 함께 운동을 하게 됐다고 생각하니 마음에 따스한 봄 햇살이 스며드는 기분이었다.
수련이 피곤했는지 태권도장간 첫 날 일찍 잠들었다.

퇴근하니 인영이는 여전히 도복을 입고 있었다. 땀 냄새가 나니 빨게 벗으라는 엄마의 말을 귓등으로 흘리고 발차기 연습에 열중이었다. 언니 윤영이는 동생의 발차기 실력이 시원찮았는지 개인레슨을 해줬다(참고로 윤영이의 태권도 경력은 6살 때 2주 다니다가 무섭다고 끊은 게 전부다). 인영이는 저녁 외식할 때도 도복을 입고 나가더니 잘 때도 입고 잔다고 고집을 피웠다. 태권 수련이 곤했는지 일찍 곯아떨어진 뒤에야 잠옷으로 갈아입힐 수 있었다. 태권소녀 인영이를 위한 도복 디자인 잠옷을 구해야겠다.
일년 새 많이 컸다. 하루하루가 감사하다.

이성규 기자 zhibago@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