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된 사전투표용지. 후보자 간 여백이 없는 것(위)과 여백이 있는 2가지가 존재한다는 루머가 확산돼 혼란이 일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4일 오후 투표용지와 관련된 루머가 온라인상에서 확산돼 논란이 일었다. 중앙선관위는 공지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엄중조치를 경고했다.


이날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전투표에 쓰이는 투표용지가 후보자 여백이 있는 것과 여백 없이 나란히 붙어있는 2가지가 존재한다는 내용이 유포됐다. 이 중 여백이 없는 것은 무효표 처리된다는 주장이 이어져 혼란을 키웠다.

논란은 사전투표에 참여했다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서 시작됐다. 그는 “제가 받은 투표용지는 각 대표마다 저렇게 띄어있지 않고 다 붙어 있습니다. 투표용지가 달라도 되는 건가요”라고 물었고, 여기에 자신도 후보자 간 여백이 없는 투표용지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댓글이 달리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확산됐다.

얼마 뒤 “[긴급] 대선 투표지 관련 확인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후보자 간 여백이 없는 투표용지를 받았을 경우 즉시 신고해 달라는 게시물도 퍼졌다. 후보자간 공백이 있는 투표지가 정상이라며 자세한 신고 요령을 알렸다.


설문조사도 이어졌다. 페이스북페이지 ‘헬조선번역기’ 관리자는 "선관위에서 투표용지를 2가지로 인쇄했다는 의혹이 계속 나오고 있다"며 사전투표자들에게 자신이 투표한 용지를 고르게 했다. 관리자는 “선관위에 문의했더니 ‘여백 없이 붙어있는 용지는 무효표로 처리한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중앙선관위는 루머가 빠르게 퍼져나가자 이날 오후 “인터넷상에서 후보자간 여백이 있는 투표용지와 여백이 없는 투표용지 2가지가 존재한다는 내용이 유포되고 있다”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사전 투표용지는 전국적으로 동일한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여백이 있는 투표용지만 출력된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선거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투표용지에 정확하게 기표하는 방법.

이같은 혼란은 역대 대선 중 가장 많은 후보가 출마한 영향으로 추정된다. 15명 기호와 소속 정당, 이름이 적힌 투표용지는 인쇄 이전부터 한눈에 들어오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날 온라인에는 투표용지의 기표란이 너무 좁다는 사전투표 참여자들의 불만이 이어졌다. 기표란은 후보자 이름 옆에 기표 도장을 찍는 칸이다. 이 칸이 좁아 기표할 때 '잘못 찍어 무효표가 되지 않을까'하는 부담감을 느꼈다는 것이다.

실제 이번 대선 기표란은 가로 길이는 지난 대선과 같지만 세로 길이는 1cm로 0.3cm 줄었다(기표 도장 지름은 0.7cm). 출마자들이 많아 투표용지에 들어가는 구분선도 늘었다. 

기표란이 좁아지고 복잡해진 탓에 많은 유권자들이 투표용지의 여백을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후보자 기표란에 정확하게 도장을 찍을 것을 당부하면서도 "개표원이 육안으로 확인하기 때문에 2명에 걸쳐 찍지만 않으면 무효표 처리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19대 대선 사전투표는 어린이날인 5일까지 이어진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사전투표소 3507곳에서 실시된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