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용서 안한다, 대한민국 질서 바로잡겠다"고 약속한 대선 후보는?

홍준표 후보, 5일 유세현장서 동성애 폐해 지적하고 퀴어축제 승인해 준 박원순 시장 비판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5일 서울 신촌에서 열린 유세에서 “그런 것(동성애) 나는 용서 안한다. 그래서 대한민국의 질서를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대한민국을 정상국가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튜브 캡쳐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5일 서울 신촌 유세에서 동성애와 에이즈의 연관성을 지적하고 퀴어축제를 서울광장에서 열리도록 승인해 준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판했다. 

홍 후보는 지난달 25일 개최된 대통령 후보초청 TV토론회에서 “동성애 때문에 대한민국에 에이즈가 창궐하고 있다”며 동성 간 성행위 문제를 다뤘으며, 유세 현장에서 다시 이 문제를 공개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동성애 한다고, 그거 때문에 지금 대한민국에 에이즈가 1만4000명”이라면서 “(한국사회가) 그걸 쉬쉬하고 말을 안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소수자들이라고 서울시장이란 사람이 서울시청 앞에 동성애자 파티나 열어주고 이게 정상적인 나라냐”라면서 “그런 거는 진짜 하늘의 뜻에 반한다”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또 “그런 것 나는 용서 안한다. 그래서 대한민국의 질서를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대한민국을 정상국가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TV토론회에서 “군에서 동성애가 굉장히 심하다. 군 동성애는 국방전력을 약화시킨다” “차별금지법이 사실상 동성애 허용법이다” “박원순 시장은 동성애 파티도 서울시청 앞에서 개최한다”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동성애 찬반 질문을 던진 바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117명의 동성애자들이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고 군형법 제92조의6을 폐지해 달라는 요구에 대해 지난 3일 답변서를 보내고 “법과 제도를 만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성애자 전용 D앱 캡쳐

한편 문 후보는 117명의 동성애자들이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고 군형법 제92조의6을 폐지해 달라는 ‘2017 대선 게이 커뮤니티 요구안’에 대해 지난 3일 답변서를 보내고 “법과 제도를 만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후보는 “성소수자 권리보장과 인권침해 뿐 아니라 모든 이들에 대한 차별금지의 문제를 더 폭넓게 더 깊이 고민하며 다양한 형태의 차별과 배제를 금지하겠다”면서 “다양성 존중과 공존이라는 중요한 가치가 보다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관련 법과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도 “차별금지법 제정, 군형법 제92조의6 폐지, 동반자등록법 제정, 혐오범죄 처벌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답변서를 보내지 않았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