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 역할해온 농어촌교회 목회자, 지역 어르신 한 표 행사 위해 출동

농어촌에선 국민으로서 한 표를 행사하는 일도 쉽지 않다. 도시처럼 투표소가 가깝지 않은데다 교통수단도 부족하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많기 때문이다. 평소 어르신들의 손발 역할을 해온 농어촌교회 목회자들은 그래서 선거일에 더욱 바쁘다.

투표소로 향하는 농민교회 김재철 목사와 성도들. 사진=김재철 목사 제공

충북 음성군 소여리에서 목회 중인 김재철(49) 농민교회 목사는 9일 오전 8시 12인승 승합차의 운전대를 잡았다. 주민 평균연령이 80대인 지역 특성상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투표소로 모실 도우미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김 목사는 통화에서 “어르신 대부분이 버스를 타고 이동해야 할 형편인데 댁에서 정류장까지의 이동거리, 1시간에 두 대뿐인 버스 배차시간까지 고려하면 투표소를 오가는 데 2시간이 넘게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 목사는 새터마을 돌암마을 등 교회 주변 마을을 돌며 어르신 10명을 태워 투표소가 마련된 남신초등학교 강당으로 향했다. 그는 “18년 전 처음 소여리에 들어왔을 때 어르신들께 도움을 드리려고 운전을 배우기 시작했다”며 “2002년 제16대 대선 때부턴 투표가 있을 때마다 고령의 성도들은 물론 교회에 다니지 않는 어르신들까지 함께 교회 승합차로 모셔다 드렸다”고 전했다.

동행한 정영자(44) 사모는 “투표소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권사·집사님들이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 지도자가 세워지게 해달라’고 기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5월엔 부지깽이도 밭에 가서 일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농사일이 바쁜 시기인데 탄핵 정국에 이어 조기 대선까지 치러져 예년보다 주민들의 투표 참여도가 높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투표소로 향하는 배에 오르는 어불도교회 장홍성 목사와 성도들. 사진=장홍성 목사 제공

전남 해남군 어불도 주민들은 투표때마다 육지로 향하는 배에 몸을 실어야 한다. 섬 안에는 투표소가 없어 배를 타고 육지로 나가 어란진항 인근에 마련된 투표소로 이동해야 하기 때문이다. 장홍성(63) 어불도소망교회 목사는 어린아이부터 어르신들까지 11명의 주민들과 함께 배에 올랐다. 장 목사는 “오늘따라 바람이 세고 파도가 높아 배에 오르내리는 것부터 쉽지 않았다”며 “여든 넘은 집사님을 부축해 갑판 위를 간신히 이동했다”고 전했다.

어란진항에 주차해 둔 승합차로 옮겨 탄 장 목사 일행은 어란진초등학교 투표소로 이동해 무사히 투표를 마쳤다. 장 목사는 “동행한 11명 중 9명은 교회에 출석하지 않지만 작은 도움에도 과분하게 감사인사를 해줘 오히려 미안하다”며 “감사한 마음이 복음의 문을 열게 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장홍성 목사 제공

새벽부터 비바람이 몰아쳤던 전북 진안군 진안읍에선 노 목회자가 주민들의 손발이 돼줬다. 신용발(71) 노촌교회 목사는 새벽기도회를 마치자마자 승합차에 시동을 걸었다. 신 목사는 “하루에 딱 네 번 버스를 탈 수 있을 정도로 교통편이 열악해 어르신들이 투표하는 게 여간 어렵지 않은데 날씨까지 안 좋아 더 막막하셨을 것”이라면서 “이 마을에선 아직 청년 소릴 듣는 내가 어르신들을 모실 수 있어 기쁘다”며 웃었다. 지난 3일 은퇴식을 한 신 목사는 “진안에서 여생을 보내며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는 이웃이 되는 것이 소망”이라고 말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