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와 소통, 통합과 평화를!” 한국교회, 문재인 대통령에 바란다

한국교회 지도자들은 10일 공식 취임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화해와 소통, 통합과 평화의 리더십을 지닌 지도자가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 국민일보DB

김영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는 메시지 발표를 통해 “신임 대통령은 우리 사회를 병들게 했던 온갖 적폐를 청산하고 명실상부한 국민주권 시대를 만들어 달라”며 “나아가 약속을 지키는 대통령, 국민의 편에 서는 대통령, 작은 자들의 절박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대통령이 되어 달라”고 요청했다.

정서영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은 “탄핵 정국으로 사분오열된 국론을 하나로 모으며 포용과 협력 정치의 대로를 열어주기 바란다”면서 “국가 통합의 첫걸음으로 탕평 인사와 통합 내각을 구성하는데 주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직무대행 곽종훈 변호사와 임원들은 ‘문재인 대통령께 바라는 글’에서 “국민대통합과 경제회복을 이루며 기독교 가치관을 존중하는 대통령이 되어 달라”며 “무엇보다 경제적 위기 상황과 북핵 문제 등 중차대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힘써 달라”고 말했다.


김경원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은 “그동안 한국사회는 ‘촛불’과 ‘태극기’ 민심으로 갈라지고 선거 기간에는 상대방을 헐뜯는 네거티브 선거로 갈등과 상처가 깊은 상황”이라며 “새 대통령의 급선무는 화해하고 통합하는 일”이라고 조언했다.

이영훈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여의도순복음) 총회장은 “문 대통령이 하나님을 경외하고 국민을 섬기는 지도자가 되길 바란다”며 “특히 우리 사회의 여러 갈등을 치유하고 국민 대통합을 이루며 국민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리더가 되어 달라”고 강조했다.

한국교회의 당면 과제에 대한 대통령의 관심을 요청하면서 건강한 국정 운영을 위한 교계 협력을 다짐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이성희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통합 총회장은 “한국교회가 요청하는 과제들에 대한 대통령의 이해와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특히 동성애 문제와 차별금지법, 성직자(종교인) 과세 문제, 이슬람대책 문제 등을 교계와 잘 협의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동석 예수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도 “문 대통령이 한국교회 지도자들 앞에서 밝혔던 이단 문제와 동성애 관련 공약은 철저히 지키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지도자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채영남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은 “문 대통령의 당선이 확정된 직후 ‘지지하지 않은 국민들도 섬기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피력한 데 대해 환영한다”면서 “산적한 국정을 잘 수행하며 국격을 높이는데 (한국교회도) 적극 협력하고 기도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유관재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은 “좋은 리더는 사람들을 하나 되게 만드는 리더”라면서 “문 대통령이 국민 화합을 이끌 수 있기를 기대하며 한국교회는 이를 위해 기도하자”고 권면했다.

박재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