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1기 내각을 발표하기 위해 허리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 오른쪽 첫 번째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뉴시스

국가정보원과 검찰이 개혁의 ‘태풍’ 앞에 놓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호명한 국정원장 후보자는 물론, 아직 공식 거론되지 않았지만 물밑에서 전해진 민정수석 내정자는 모두 개혁 성향의 인물들입니다. 문 대통령이 집권 첫 날부터 하나는 ‘직구’, 다른 하나는 ‘변화구’를 던져 국가개조의 ‘아웃카운트’를 줄이기 시작한 셈입니다.

우선 국정원장 후보자는 공식적으로 지명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집권 첫 기자회견을 열고 내각 1기 인선을 발표했습니다. 여기서 서훈 전 국정원 3차장을 신임 국정원장 후보자로 지명했습니다. 아직 임명된 것은 아닙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지명한 국무총리와 국정원장은 모두 국회 청문회를 거쳐 임명 여부를 확정하게 됩니다.

서 후보자는 서울대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모든 경력을 국정원에서 쌓은 대북 전문가입니다. 2000년 6월 15일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10월 4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방북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기획하고 실무를 협상한 대북통입니다. 무엇보다 국정원 내부 개혁의 의지를 가진 인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서 후보자의 이런 경력을 나열하면서 “국정원 출신 중 내부 개혁 의지가 누구보다 분명하다. 내가 공약했던 국정원 개혁 목표를 구현할 최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며 “외교라인과 호흡을 맞춰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집권 첫 날부터 국정원 개혁 의지를 드러낸 셈입니다.

문 대통령은 서 후보자에 앞서 이낙연 전남지사를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했습니다. 서 후보자로 개혁의 의지를 천명하면서 상대적으로 탕평·화합형 인사로 평가받는 이 후보자를 동시에 지명해 분위기를 상쇄했습니다. 하지만 언론 보도로 전해진 ‘민정수석 내정설’은 또 다른 개혁의 ‘태풍’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바로 검찰입니다.

‘문 대통령이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초대 민정수석에 내정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는 혼란에 빠진 모습이 역력합니다. 조 교수는 그동안 문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고강도 검찰 개혁을 외친 재야인사입니다. 검찰 출신도 아닙니다.

조국 서울대 교수 트위터 프로필 사진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부터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태에서 가장 먼저 개혁할 대상으로 검찰을 공공연히 지목했습니다. 이명박·박근혜정부 10년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은 대부분 검찰 출신이었습니다. 조 교수가 민정수석 제안을 수락하면 문 대통령의 검찰 개혁 의지에 화답한 결과로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문 대통령은 아직 조 교수를 호명하지 않았고, 조 교수 역시 아무것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민정수석 임명은 문 대통령의 검찰 개혁과 운영의 방향을 가늠할 잣대가 됩니다. 법무부 장관 인선이 원활하게 진행되면 다음 달 중순 중으로 대대적인 검찰 인사가 가능해집니다. ‘우병우 사단’으로 분류되는 검사들의 거취 역시 관심거리입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