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 발견 유방암은 항암화학요법을 먼저 시행, 암의 크기를 줄인 다음 수술을 시행하면 유방 보전은 물론 완치 가능성도 높일 수 있다는 임상연구결과가 나왔다.

건국대학교병원은 유방암센터 양정현(
사진) 유영범 정수민 교수 연구팀이 국소 진행성 유방암 진단 환자 54명을 대상으로 선행항암화학요법에 이어 유방보존 수술을 시행하고 추적 관찰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1년 10월부터 2016년 4월까지 건국대병원에서 아드리아 마이신(Adriamycin)과 탁산(Taxane), 허셉틴(Herceptin)을 기본으로 한 선행항암화학요법을 받은 국소 진행성 유방암 환자 54명을 대상으로 치료 경과를 조사했다. 

그 결과, 선행항암화학요법 후 병소의 크기가 줄어 유방 전절제 대신 유방 보존 수술이 가능해진 환자가 59%(37명)에 이른 것으로 밝졌다. 더욱이 이 중 9명은 항암제 치료 만으로 병소가 사라진 것(완전 관해)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병리학적으로 완전 관해 소견을 보인 9명의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들의 차이도 조사했다.

그 결과, 유방암의 몇 가지 아형 중 HER2형(HER2 양성)과 여성 호르몬의 수용체 중 하나인 PR(progesterone receptor)이 음성인 경우, 완전 관해(완치) 상태에 이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양정현 유방암 센터장은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병리학적 완전 관해를 예측할 수 있는 툴이 개발된다면, 미래에는 선행항암화학요법 후 수술을 하지 않아도 되는 환자들을 미리 선별할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지난 4월 26일부터 3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제18차 미국 유방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