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면 어쩔 수 없이 찾아오는 질환 중 무릎에 발생하는 관절염은 심한 고통을 주고 생활에 큰 불편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무릎관절은 인체에서 가장 큰 관절이며 구조가 복잡하고 항상 사용하는 부위이기 때문에 손상이 많은 편에 속한다.

무릎은 대퇴골, 경골, 그리고 슬개골로 구성돼 있는데 대퇴골 끝과 경골의 끝은 미끄러운 성상의 관절연골로 뒤덮여 무릎이 구부려지고 펴질 때 두 뼈가 원활하게 움직이도록 기능한다. 이 연골이 점차 마모돼 진행되는 질환이 바로 ‘퇴행성관절염’이다.

연골이 닳아 없어지면 뼈와 뼈끼리 닿게 되어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걷기, 계단 오르기 등의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지고 밤에 특히 잠을 못 잘 만큼 통증이 심해진다. 상대적으로 통증이 약한 초기에는 약물요법, 주사, 물리치료와 같은 보전적인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말기에 이르면 인체에 무해한 인공관절을 삽입해 치료해야 한다. ‘무릎인공관절 수술’은 닳아서 없어지거나 파괴된 연골부위를 제거하고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수술이며 통증을 완화하고 활동을 정상으로 되돌리게 한다.

“기존의 인공관절 수술은 뼈의 모양만을 측정해 수술을 진행하였으나 이제는 바이오센서를 이용한 3세대 인공관절 수술로 뼈뿐만 아니라 인대와 힘줄의 상태까지 체크합니다” 강북연세사랑병원 김용찬 원장은 바이오센서 이용 3세대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을 이렇게 설명한다.

무릎의 균형을 잡아주는 인대와 함께 힘줄상태와 무릎의 압력까지 측정해 무릎관절의 균형을 완벽히 이루도록 하는 시술로 구부리거나 펴는 것도 자유롭고 통증이 적은 장점이 있다. 기존의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보다 오차가 거의 없는 정확한 수술 진행이 가능해 환자 만족도가 매우 높은 수술이다.

또한 절개부위가 적어 부작용이나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고 따라서 회복과 재활기간을 대폭 단축시킨 뉴 테크놀러지다.

김 원장은 “기존 뼈만 맞추는 인공관절 수술은 정렬불량 및 연조직 불균형을 초래해왔는데 새로운 시술로 모든 문제를 해결하게 됐다”며 “하지만 새로운 테크닉의 성공여부는 담당의사가 풍부한 임상 경험을 갖고 있느냐의 여부”라고 말한다.

인공관절 연구 인프라’를 구축해 활발한 R&D(연구개발)를 진행하고 있는 김 원장은 탄탄한 시스템과 함께 다년간의 수술경험을 갖고 있으며, 강북연세사랑병원은 보통 수술대기 기간이 1~2주 달하지만 대기 없이 바로 수술이 가능한 첨단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주로 30대 여성의 양측 무릎에서 자주 발생하는 류마티스 관절염은 자가 면역항체가 자기 관절을 공격해 관절연골을 파괴하는 질환이다. 이 질환에도 인공관절 수술이 권장되는데 기존에 사용하던 인공관절은 외국인 체형에 맞게 제작돼 왔으나 강북 연세사랑병원은 한국인에 최적화된 맞춤형 여성형 인공관절을 사용하며 바이오센서 이용 3세대형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로 환자 만족도를 극대화했다.

인공관절 수술은 최소 15~20년 이상을 사용해야 하므로 수술을 결정할 때는 의료진의 충분한 경험과 병원 의료시스템 및 재활프로그램을 자세히 살펴봐야 한다.

콘텐츠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