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통증으로 오해받는 고관절 질환, 정확한 진단 필요 기사의 사진
고관절질환이 증가하고 있다. 스포츠를 즐기는 20, 30대에서 많이 발병하는 ‘고관절 충돌증후군’은 특정 자세에서 통증이 발생하며 주로 양반다리나 다리를 벌리는 자세에서 통증이 나타나고 움직일 때 소리가 나기도 한다.

고관절은 골반골과 대퇴골이 만나는 부위로 다양한 방향으로 운동이 가능한 관절이며 골반의 외측 비구부와 대퇴골두가 만나는 부분은 소켓 역할을 하는 비구부와 공 모양의 대퇴골두로 구성돼 있다.

고관절에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은 ‘중둔근건염’ ‘대전자 점액낭염’ ‘석회화건염’등이 있다. 엉치뼈 부근이 뻐근하고 무릎과 허벅지통증이 있다면 고관절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관절이므로 퇴행성관절염이 나타날 수 있는데 연골이 닳아 틍증과 운동장애가 발생한다. 고관절을 안쪽으로 돌릴 때 통증이 발생하고 진행시기가 길어질수록 다리 길이에 차이가 나타난다.

운동을 즐기는 젊은 층에서 많이 나타나는 고관절 충돌증후군은 고관절구와 대퇴골두가 간격이 좁아져 그 사이 구조물들이 끼거나 혹은 압박되어 발생한다.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은 엉덩이뼈와 이어지는 허벅지 뼈의 윗부분에 혈액이 돌지 않아 발생하는데 주로 30~50대에 이르는 젊은 층에 많이 발병한다.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으나 외상, 과다한 음주, 부신피질호르몬 투여 등이 발병원인으로 유추된다. 양반다리를 할 때 통증이 나타나거나 걸을 때 통증이 심해지고, 앉았다가 일어날 때 통증이 있다면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이 의심된다.

점액낭염은 물리적 자극이나 나쁜 자세가 오래 유지될 때 또는 외상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사타구니 부분이 주로 아프고 고관절에 통증이 오면 장요근 점액낭염, 골반 옆 전자부가 튀어나와 만져지는 부위에 통증이 있는 전자부 점액낭염, 골반 위 뒤쪽 좌골 부위의 통증과 앉을 때 의자에 닿는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는 좌골 점액낭염으로 구분한다.

엉덩이관절인 고관절은 일반 대중에 많이 알려지지 않아 쉽게 방치되거나 통증 부위가 난해해 허리 또는 무릎질환으로 잘못 이해하는 경우가 많다. 비교적 초기에는 체외충격파나 물리치료, 약물치료 등의 비수술적 치료로 통증이 완화될 수 있다. 증상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라면 관절내시경 시술로 치료한다.

강북연세사랑병원 최유왕 원장은 “최소절개를 통해 초소형 카메라와 수술도구가 부착된 내시경을 삽입하는 ‘관절내시경 수술’이 예후가 좋고 환자 만족도가 높다”면서 “관절경으로 병변 부위를 직접 보면서 염증이나 석회를 제거하는 관절내시경 수술을 설명하며 흉터나 후유증에 대한 부담 없이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관절기능이 완전히 소실된 경우 유사한 형태의 인공관절 기구를 삽입하는 ‘인공관절치환술’도 시행하는데, 난이도가 꽤 높은 수술이기 때문에 수술시 감염이나 혈전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다.

최 원장은 “수술 난이도가 높기 때문에 풍부한 임상 경험을 가진 의사를 통해 치료해야 한다”고 당부하며 환자 개인 별 재활 치료 등 사후관리에도 철저한지 꼭 따져볼 것을 권했다.

전재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