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과 소속사 한겨레신문이 안 기자의 페이스북 글 “덤벼라. 문빠”에 대해 16일 사과했다. 안 기자는 사과문을 통해 “당분간 절필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안 기자는 최근 ‘한겨레21’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에 실린 문재인 대통령 표지 사진이 논란이 되자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문에 옮긴 뒤로 시간이 좀 남는다. 붙어보자. 늬들 삶이 힘든 건 나와 다르지 않으니 그 대목은 이해하겠다마는, 우리가 살아낸 지난 시절을 온통 똥칠하겠다고 굳이 달려드니 어쩔 수 없이 대응해줄게. 덤벼라. 문빠들”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른바 ‘문빠(문재인 열성 지지자)’를 저격한 글은 빠르게 확산됐고 비난이 쏟아졌다. 이에 안 기자는 “술 마시고 밑바닥을 드러냈다”며 사과하고 글을 삭제했다.

페북 글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돼 사그라들 기미가 보이지 않자 안 기자는 재차 사과했고, 한겨레신문도 머리를 숙였다.

안 기자는 사과문에서 “독자 신뢰를 바탕으로 삼는 기자가 절대 하지 말아야할 일을 저질렀다”며 “깊이 사죄드린다”고 썼다.

그는 “전직 한겨레21 편집장으로서 최근 한겨레21 표지사진 관련 논란에 대한 격한 마음이 일어 부적절한 표현을 함부로 적었다”면서 “페이스북 활동과 집필 활동을 당분간 중단하고 제대로 된 기자가 될 때까지 숙고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겨레’에 대한 믿음은 버리지 말아주십사 감히 청한다”고 읍소했다.


한겨레신문도 “독자와 주주, 시민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는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실었다.

한겨레는 사과문에서 “대단히 적절치 않은 공격적 언사로 독자 여러분들께 커다란 실망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경위 파악 조사를 마친 뒤 안수찬 에디터에게 엄중히 경고했습니다”라고 썼다.

한겨레는 “이번 일을 계기로 ‘소셜미디어 활동준칙’ 제정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