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자회사인 SBS플러스가 극우성향 온라인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서 합성해 유포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을 방송에 내보내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방송된 SBS플러스 ‘캐리돌 뉴스'는 미국 주간지 '타임'의 표지를 장식한 역대 대통령을 소개하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을 나란히 방송했다. 그런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담긴 '타임' 표지사진은 ‘지옥에 가라 미스터 노’(Go To Hell Mr.Roh)라고 합성된 이미지를 사용했다. 

실제 타임 표지에는 ‘헬로, 미스터 노'(Hello Mr. Roh)라고 적혀 있는 것을 일베 네티즌들이 'Go To Hell Mr.Roh'라고 변형해 유포한 사진이었다.


합성사진의 'Go To Hell Mr.Roh' 문구 아래에는 작은 글씨로 진짜 표지의 ‘새로운 대통령’(New President) 문구 대신 ‘새로운 시체’(New Corpse)라고 적혀 있다.


SBS는 과거에도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합성사진을 방송에 내보내 논란이 됐었다. 2013년 SBS 뉴스에서 '노무현 코알라 합성사진',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영화 '암살' 포스터에 노무현 전 대통령을 합성한 사진 등이 사용됐다.

방송이 나간 후 많은 시청자들은 SBS플러스 ‘캐리돌 뉴스’ 게시판을 통해 비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쯤되면 일베방송 아니냐' '사진 올린 직원이 직접 나와 사과하고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 같다'는 글을 올렸다.

박슬애 인턴기자 wisei20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